서도균, “내 명예 실추돼” 조작 의혹 제기한 유튜버들에 저작권 신고
상태바
서도균, “내 명예 실추돼” 조작 의혹 제기한 유튜버들에 저작권 신고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0.07.10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대익의 치킨 조작 영상의 공범으로 몰린 서도균이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들의 영상을 삭제하려다가 적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유튜버 잠깐만TV는 서도균의 주작 의혹을 제기한 2개의 영상이 유튜브에서 저작권 침해로 신고됐다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나 유튜브는 신고된 2건 중 ‘중고차 주작’ 영상에 쓰인 서도균의 저작물이 공정사용으로 인정된다고 안내했다.

유튜브는 저작권 침해 신고자의 정보를 노출하고 있기에 잠깐만TV는 해당 신고자가 유튜버 서도균임을 알 수 있었다.

서도균은 “내 유튜브 영상을 무단으로 쓰고 내 이름을 언급했다”며 저작권 침해 신고를 한 것.

잠깐만TV는 “신고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서도균이 한 번 더 신고를 했다”며 자신이 받은 신고 내용을 공개했다.

서도균은 신고서에서 “마이솨 유튜버는 내 사진을 흐리게 사용한 것으로로 신고해 삭제가 됐는데 왜 이번에는 안되냐”며 “해당 영상의 조회수가 높아서 안 해주냐?”고 따지듯 물었다. 

또 “주작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내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고 제목, 설명, 댓글, 전부 공공연하게 명예를 훼손시켰으며 대한민국 법률에선 위반이다”라고 주장했다. 

유튜버 4vie의 경우 ‘송대익 치킨 주작’ 의혹을 제기한 영상이 서도균에 신고로 의해 삭제됐다고 알렸다. 해당 영상에서 송대익과 서도균이 함께 찍은 사진이 첨부되었기 때문이다. 

현재 서도균은 송대익의 치킨 조작 영상을 도운 공범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중고차 사기와 스토킹을 당한 일에 대해 조작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아무런 해명과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 영상들을 신고해 삭제하려는 행동에 누리꾼들은 비겁한 행동이라 지적하고 있다. 

해당 일이 알려지자 서도균은 잠깐만TVD 영상에 “철회할 수 있다면 철회하겠다”라는 댓글을 달았다가 현재는 삭제한 상태다. 

서도균은 신고서에서 자신의 명예가 실추된다고 언급하면서 논란을 제기한 영상을 삭제했고 시도했다. 

또 송대익 측근인 서도균이 자신의 사진 일부가 나왔다며 송대익 조작 관련 영상을 신고해 삭제시킨 행동은 저작권을 침해 때문일지는 의문이 드는 상황.

서도균이 신고서에서 언급한 명예 실추는 유튜버 잠깐만TV가 올린 영상이 아닌 본인이 스스로 오해를 자초하고 논란의 여지를 만들었기에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