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출신'이라는 루머에 BJ셀리가 내놓은 해명
상태바
'술집 출신'이라는 루머에 BJ셀리가 내놓은 해명
  • 전준강 기자
  • 승인 2017.02.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셀리 셀링 TV'

아프리카TV BJ 가운데 지난 1월 수입이 가장 높았던(별풍선 환전액 기준) BJ셀리가 '술집 출신'이라는 루머에 대해 처음으로 해명을 내놓았다.

지난 7일 셀리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채널 '셀리♥(gksk4998)'에 "과거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에게"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올렸다.

셀리는 "아프리카TV에서 하는 인터넷 방송이 너무 즐거웠는데 끼 없는 나를 예뻐해 주는 시청자들에게 더 예뻐 보이고 관심받고 싶었다"면서 "그래서 '노출'을 했고, 그 이유로 7일 정지 처분을 받았었다"고 말을 시작했다.

정지 기간을 기다리지 못했던 셀리는 한 팬이 추천한 '윙크티비'에서 잠시 방송을 했고, 아프리카TV의 별풍선과 같은 '솜사탕'을 받은 뒤 시청자가 원하는 리액션으로 '노브라'를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셀리는 "분명 옷을 입었고, 영상을 통해서 확인이 가능하다"면서 "당시 한 시청자의 신고로 21살에 경찰서와 검찰에서 모두 조사를 받은 뒤 검사에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못 박았다.

유튜브 '셀리 셀링 TV'

법적인 문제가 전혀 없었음을 피력한 것. 이어 "딱 아프리카TV 7일 정지 기간동안만 윙크티비에서 방송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셀리는 '화류계 출신'이라는 루머로 이야기를 옮겼다. 

"저는 단 한 번도 술집에서 일해본 적이 없습니다"라고 말한 셀리는 해당 이야기가 자신의 실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출이 심한 방송을 하는 자신에게 한 시청자가 "오피 출신이냐, 안마방 출신이냐"고 모욕하자 "X발, 나 술집 출신이야"라고 홧김에 말했던 것이 루머의 원인이라고 이야기했다.

셀리는 "시청자에게 말실수한 내 잘못"이라면서 "자존심 때문에 별다른 사과와 해명을 하지 않았던 것도 내 잘못"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아프리카TV '셀리♥(gksk4998)'
아프리카TV '셀리♥(gksk4998)'
전준강 기자 orionnad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