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막는 사람에게 영어로 욕설 퍼부은 '한국인' 유튜버 논란 (영상)
상태바
촬영 막는 사람에게 영어로 욕설 퍼부은 '한국인' 유튜버 논란 (영상)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0.06.0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치TV 'Jinnytty'
트위치TV 'Jinnytty'

한 스트리머가 자신의 촬영을 막는다는 이유로 집주인에게 영어로 욕설을 날려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9일 스트리머 Jinnytty(이하 윰찌니, 본명 유윤진)는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북촌 한옥마을을 방문해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이곳저곳을 둘러보던 윰찌니는 한 한옥에 입장했고 잠겨있는 문을 열어보려고 시도했다.

트위치TV 'Jinnytty'
트위치TV 'Jinnytty'

그러자 한 여성 관리인이 "왜 거기를 열어요? 열면 안 되는 곳이에요"라며 잠겨있는 문을 여는 윰찌니를 막아세웠다.

다른 남성 관리인 역시 열려있는 다용도실만 볼 수 있다는 취지의 말을 전했고 두 관리인은 언론 또는 상업적 목적의 영상 촬영은 안 된다고 덧붙였다.

결국 영상 촬영을 거부당한 윰찌니는 자리를 떠나며 영어로 욕을 하기 시작했다.

유튜브 'Jinnytty 企鵝妹 윰찌' 채널
유튜브 'Jinnytty 企鵝妹 윰찌' 채널

"불행한 썅X이랑 친절한 아저씨가 내가 영상 찍어도 되는지 안 되는지 논쟁 중이야. 불행한 썅X은 '아니, 여기서 영상 찍으면 안 돼' 이러고 있어"

"얘기 듣더니 불행한 썅X이 '창X'처럼 쳐다봤다. Karen(히스테릭한 중년 여성을 비꼬는 속어) 같아"

영어권에서도 심한 욕설에 해당하는 'Bitxx'라는 단어를 무려 3번이나 사용해가며 관리인을 욕한 윰찌니.

일반인을 향한 욕설이 각종 SNS와 커뮤니티를 통해 논란이 되자 윰찌니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사과문에서 윰찌니는 "한국인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 같아 글을 적는다. 문화 차이도 있고 영어로 말했을 때와 한국어로 직역했을 때 언어의 무게 차이가 있지만 이런 것을 고려하더라도 제가 잘못한 것이 맞다. 앞으로 한국 문화를 존중하며 방송하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인인 윰찌니는 학창시절 6년간 미국 유학을 했다고 전해진다. 이에 자신은 미국문화와 한국문화를 모두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