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상에 전부 '노란 딱지' 붙어 수익 1도 안 나오는 일본 AV 배우들(영상)
상태바
유튜브 영상에 전부 '노란 딱지' 붙어 수익 1도 안 나오는 일본 AV 배우들(영상)
  • 장아람 기자
  • 승인 2020.04.27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타카스기 마리 TV' 채널
유튜브 '타카스기 마리 TV' 채널

국내 유튜브 시장에 일본 AV 배우들의 '러쉬'가 이어지고 있다.

시미켄을 시작으로 오구라 유나, 츠보미 등 국내에 많이 알려진 일본 AV 배우 출신 유튜버들.

하지만 시미켄이 성공적인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이들의 유튜브 활동에는 큰 문제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 일본 AV 배우 타카스기 마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AV 배우 유튜브 수익은 얼마?'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마리는 지난 6개월간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25만 원을 벌었다고 공개했다.

유튜브 '타카스기 마리 TV' 채널
유튜브 '타카스기 마리 TV' 채널

120만 회에 달하는 누적 조회 수를 기록한 것에 비해 다소 초라한 수익.

마리는 유튜브로부터 '노란 딱지'를 받으면서 이 같은 수입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노란 딱지'란 유튜브가 약관에 반하는 영상에 붙이는 노란색 달러 모양의 아이콘으로 해당 표시가 붙은 영상엔 광고가 붙지 않고 이에 따라 수익이 제한된다.

일반적으로 선정성, 폭력성, 혐오 조장, 정치적 편향성 등이 담긴 영상 등에 노란 딱지가 붙게 된다.

유튜브 '타카스기 마리 TV' 채널
유튜브 '타카스기 마리 TV' 채널
유튜브 '오구라유나 TV' 채널
유튜브 '오구라유나 TV' 채널

마리는 먹방 콘셉트의 영상을 올렸음에도 노란 딱지가 붙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마리는 유튜브를 운영 중인 다른 AV 배우들 역시 노란 딱지를 받아 유튜브 수익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구라 유나 역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든 영상에 노란 딱지가 붙어 수익이 0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익이 0원임에도 이들이 유튜브 활동을 이어나가는 이유는 팬들과의 소통과 인지도 상승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지난해 2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큰 성공을 거둔 시미켄의 경우 국내 잡지 화보와 TV 광고까지 찍었었다.

특히 시미켄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은 일본 현지에서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수익의 10배 이상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장아람 기자 jukebox2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