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된 '장애인' 행세하며 질병관리본부에 장난전화 건 유튜버
상태바
'코로나19' 감염된 '장애인' 행세하며 질병관리본부에 장난전화 건 유튜버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2.27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장애인 행세를 하며 질병관리본부에 장난 전화를 한 유튜버가 논란이다.

지난 25일, 한 남성이 유튜브에서 질병관리본부에 전화해 신종 코로나 감염된 사람이라며 욕설을 내뱉는 방송을 진행했다.

유튜버 A씨는 1399에 전화를 걸어 상담원과 연결되자 “기침하고 열이 있어 가지고 X발 새X야”라며 다짜고짜 욕설을 했다.

이어 “죄송합니다 제가 틱장애가 있어요. 말끝마다 욕을 하는 틱장애가 있는데 이해 좀 부탁 드리겠습니다 시X 새X야”라며 또 욕을 내뱉었다.

전화가 끊어지자 유튜버 A씨는 “내가 봤을 때 이거 잡혀갈 것 같다”며 카메라를 보고 웃었다.

신종 코로나 감염된 행세도 모자라 장애인 행세까지 해 논란이 되자 다음 날, 유튜버 A씨는 뇌성마비로 알려진 유튜버 노래하는민이가 부른 노래를 틀면서 방송을 시작했다.

방송 화면에 자신의 장난전화 기사를 띄우면서 “나 X 됐네 어제 나 술 먹고 뭐 했냐? 기억이 안 나거든요”라고 말했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장난전화가 기억이 없다 해도 영상 찾아 확인해보고 사과해야 하는 게 정당한 수순 아니냐”라며 유튜버를 비난했다.

그러자 유튜버 A씨는 참던 웃음을 터뜨리며 “여러분 죄송합니다. 내가 큰 실수를 했네”라며 가벼운 태도를 보였다.

이어 “지인한테 얘기를 들어보니까 누가 도네 쏘면서 시켰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술김에 한 것 같다”며 후원금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유튜버 A씨에게 후원된 금액은 단돈 4천 원이었다. 

얘기를 듣던 시청자들은 “신고를 하겠다”라고 채팅을 치자 유튜버 A씨는 어릴 적 학대를 받았다는 사실을 말하면서 “심리치료비도 내주지 못할망정 고소라니요”라며 역정을 냈다.

유튜버 A씨는 방송이 종료된 후 영상에 “심신미약 상태에서 장난전화를 했습니다. 심리적으로 안정을 취하고 반성하겠습니다. 부계정 미리 구독 부탁드리겠습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해명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입은 죄송하다는데 표정은 미안하지 않아 보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24시간으로 돌아가는 것도 모자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두 시간도 못 자고 상황실 지키고 있다는데 장난전화라니?”, “구속수사 해야 한다. 저게 반성하는 태도로 보이나요?”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