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나 때문에 채널 접은 유튜버 있다" 답답함 토로
상태바
보겸 "나 때문에 채널 접은 유튜버 있다" 답답함 토로
  • 허경찬 기자
  • 승인 2020.02.0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보겸 BK' 채널
유튜브 '보겸 BK' 채널

보겸이 자신의 안티팬으로부터 댓글 공격을 받은 한 유튜버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 때문에 유튜버 한 분이 접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사건은 4개월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동물을 주제로 영상을 올리는 유튜버 갑수목장이 자신의 영상에 댓글을 단 게 화근이었다. 

유튜브 '보겸 BK' 채널
유튜브 '보겸 BK' 채널

한 시청자가 갑수목장의 영상에 “보겸님 댓글 보다가 우연히 왔는데 재밌게 보고가여”라는 댓글을 남겼고, 그 뒤 갑수목장이 “ㅂㅇㄹ 진심으로 감사드려요ㅎㅎㅎ”라는 대댓글을 달았다. 'ㅂㅇㄹ'(보이루)는 보겸이 자신의 팬들과 나누는 인사법이다.

유튜브 '보겸 BK' 채널
유튜브 '보겸 BK' 채널

문제는 그 이후에 벌어졌다. 갑자기 보겸의 안티 팬들이 갑수목장을 비난하고 나선 것. 
  
안티 팬들은 채널 영상 댓글과 SNS 등을 통해 "갑수목장 보겸 팬이냐?구독취소한다", "갑수목장 얘 보겸구독자였냐? 그럼 그냥 손절각"이라며 맹비난했고. 결국 갑수목장 채널에 대해 보이콧까지 선언했다.
  
보겸의 안티 팬들은 보겸의 유행어인 ‘ㅂㅇㄹ’를 여성의 성기를 비하하는 발언이라며 비난해왔기 때문이다.

유튜브 '보겸 BK' 채널
유튜브 '보겸 BK' 채널

비난이 가라 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자 결국 갑수목장은 지난달 28일 “조금 쉬고 오겠다“며 잠정적 활동 중단을 공지했다.
  
이후 해당 상황을 알게 된 보겸은 ”저도 그 SNS 글을 봤었다“라고 밝히며, ”너무나 답답하다“고 입장을 밝힌 것.

보겸은 ”물론 날 욕하는 건 괜찮다. 그런데 이분(갑수목장)이 이런 사태로 인해서 접었다. 보겸이 묻었다는 이유 하나로. 저도 그래도 일주일동안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유튜브 '보겸 BK' 채널
유튜브 '보겸 BK' 채널

이어서 자신의 안티 팬들을 향해 ”보이루 인사 한번 해줬다고 사람을 생매장 시키려고 하고 이게 뭐하는 짓이야 이게“라며 비판적 어조로 말했다.
  
마지막으로 보겸은 ”나는 좋게 봐달라고도 안한다. 딴 사람을 묻으려고 하지 말아 달라“고 말하며 영상을 끝마쳤다. 
  
한편 갑수목장은 지난 4일 다시 활동을 시작한 상태이다. 갑수목장은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생각보다 아이들(동물)의 영상이 이미 일상이 되어 힘을 받고 살아가시는 분들이 많아 감동받았다“고 밝히며, 다시 영상을 업로드하기 시작했다.

허경찬 기자 haltair88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